어깨 부딪혔다고 시비중 흉기 휘두른 40대

롹붕 0 55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마모(43)씨에 대해 살인미수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고 2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마씨는 23일 새벽 2시 10분께 서대문구 충정로 우체국 인근 길가에서 김모(35)씨와 어깨가 부딪혔다는 이유로 몸싸움을 벌였다. 이 과정에 마씨는 흉기로 김씨의 옆구리와 목을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262E8C3A573FBDC8193A04


흉기에 여러 차례 찔린 김씨는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상태다. 


2755093A573FBDD20CF16A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폐쇄회로(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두 사람이 길을 가다 우연히 어깨가 부딪혀 시비가 붙은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마씨는 범행 사실이 기억나지 않는다는 등 범행을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omments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